2012년 3월 8일 목요일

일상 2012.03.08 23:14 |
개강했다.

이번학기에는 실무연수 때문에 한 과목만 신청했다. 사회복지통계 1. 영어수업이다. 학부 때에도 이봉주 선생님께 이 과목의 선수과목인 사회복지조사방법론을 영어로 들었던 터라, 왠지 추억에 젖었다. 

강의계획서에는 책을 미리 준비하라고 되어 있었지만 개강일이라 교과서가 필요 없을 줄 알고 덜렁덜렁 몸만 갔다. 실제로 필요는 없었지만, 다른 학생들은 다들 교과서를 가져온 것을 보고 반성했다.

수업이 끝난 다음에는 대학원 자치회를 하고 피자를 먹었다. 선배님들을 몇 분 뵈었고, 함께 대학원에 들어온 희영 언니가 98학번 선배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규선 언니와도 연락이 닿은 김에 셋이 함께 보기로 했다.

베트남어 수업 시간에는 (베트남어는 물론이고) 베트남의 역사와 문화에 관해 배웠다. 베트남에서는 날씨가 덥고 식재료가 풍부하다 보니 집에서 요리를 거의 하지 않는다고 한다. 대체로 끼니를 밖에서 사 먹는데, 특히 쌀국수는 베트남에서는 아침에 먹는 음식이란다. 그래서 베트남에 간다면, 쌀국수는 아침에 찾아야 가장 신선하고 좋은 재료로 만든 것을 먹을 수 있다고.

베트남의 가운데가 가느다랗고 긴 지금 영토 형태는 300년 전에 완성되었다. 남북으로 길어 북부에 있는 수도 하노이와 남부의 중심 도시 호치민 사이의 거리가 자그마치 1,700km로, 기차로는 서른여섯 시간, 비행기로는 두 시간이 걸린단다. 라오스, 캄보디아와 맞닿아 있는 중부영토에 대해 베트남이 침략해서 빼앗았다는 해석이 있다. 지도를 보면 그랬을 것처럼 보인다. 그런데 선생님이 정색을 하시며 "솔직히 침략하지 않았어요. 양보받은 거예요." 라고 하셔서 웃었다.

베트남의 전체 인구는 1억 정도인데, 젊은 인구의 비율이 매우 높다고 한다. 불교 인구가 89%이지만, 베트남의 불교는 가끔 절에 가서 평안을 간단히 비는 정도로 특별히 불교신자라는 의식이 생활 속에 배어 있지는 않다는 점이 태국과 다르다고 한다. 

베트남의 문화에 관해서 정말 도움이 되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일반화의 위험이 있겠지만, 배운 대로 기록해 둔다.

베트남은 더운 지역이라 낮 12시에서 1시 30분 사이에는 대체로 낮잠을 잔다. 그래서 그 시간에 휴식 없이 일을 시키면 무척 싫어하고 짜증을 낸다. 공공기관에서도 이 시간대에는 일이 잘 처리되지 않는다. 베트남인은 잘못을 했을 때 좋게 좋게 풀자는 의미에서 웃으면서 사과하는데, 이것이 한국 기업이 베트남에 진출했을 때 많은 오해를 불러일으켰단다. 반성하는 표정을 짓지 않고 실실 웃는다고. 모르면 오해하기 쉬운 부분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또한 베트남인들은 체면을 중시하기 때문에, 여러 사람 앞에서 잘못을 지적하거나 꾸중하면 무척 모욕감을 느낀다고 한다. 학교에서도 잘못을 했더라도 선생님이 다른 학생들 앞에서 혼내지 않는다고 한다. 반드시 1:1로 따로 불러서 이야기를 해야 하고, 그렇게 하면 아무 문제 없지만, 공개적인 지적은 절대 피해야 할 일이란다. 이것도 수업이나 활동을 할 때 반드시 기억할 부분이다.

그리고 네/아니오 답을 분명하게 하지 않는 편이고 특히 거절의 말을 잘 하지 않기 때문에, 만약 좋으면 "생각해 볼게요."라고 말하고, 싫으면 "NO"라고 분명하게 말하는 대신 아예 답을 하지 않거나, 독촉하면 다른 핑계를 대며 차일피일 시간을 끈다. 그러니 무언가를 부탁했는데 답이 없거나 애매한 핑계를 댄다면 거절의 대답을 들은 것으로 생각하는 편이 좋다고 한다.

언어교육원 수업을 마친 후에는 친정에 가서 석사학위기를 보여드리고, 뒹굴뒹굴 놀다 왔다. 밤에는 P지 마감을 했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2년 3월 15일 목요일  (0) 2012.03.15
2012년 3월 14일 수요일  (0) 2012.03.14
2012년 3월 8일 목요일  (0) 2012.03.08
2012년 3월 6일 화요일  (0) 2012.03.06
2012년 3월 5일 월요일  (0) 2012.03.05
2012년 2월 27일 월요일 : 졸업  (9) 2012.02.27
Posted by Captja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