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9월 1일 화요일

일상 2015.09.02 16:38 |

지난주 금요일부터 강원도에 있는 이다 님 댁에 며칠 묵었다. 아스님, 이다님께 신세를 지며 단편집 교정지를 보았다. 이다님 댁 정말 좋다. 두 분과 함께 지내는 것도 좋고. 그 근처에 작은 집을 짓고 싶다.


교정지 검토는 예상보다 훨씬 힘들었다. 본래 월요일에 서울에 돌아오려고 했으나, 월요일 아침까지 원고를 다 보지 못해 서울로 출발하지 못했다. 원고는 월요일 늦은 밤에야 다 봤다.


화요일 새벽에 엄청난 두통 때문에 깼다. 생전 처음 경험하는 고통이었다. 잠과 통증으로 정신을 못 차리며 가방에서 타이레놀을 하나 꺼내 먹고 도로 누웠다. 어찌저찌 잠들었다가 아침에 다시 일어났다. 두통은 여전했다. 이번에는 나프록센을 먹어 보았다. 그다지 나아지지 않았다. 버스를 탈 엄두도 나지 않아 누워 있다가, 오후에 서울로 출발했다. 


서울에 오자마자 병원에 갔더니 최근 스트레스를 받은 적이 있는지 물어보시고(...) 긴장성 두통일 가능성이 높다며 일단 근육이완제 등을 처방해 주셨다. 만약 약을 먹어도 나아지지 않거나 한쪽 시야가 흐리면 바로 3차 병원에 가야 한다고 하셨다. 약을 먹었더니 다행히 통증이 서서히 가라앉았다. 동진님이 목과 머리를 열심히 마사지해 주었다. 화요일 밤에는 그래도 아파 잘 자지 못했지만, 2일 수요일에는 그럭저럭 나아져 새벽에 출근해 일을 했다.


두 번 하고 싶지 않은 경험이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5년 9월 24일 목요일 : 부부의 일상 모음  (0) 2015.09.24
2015년 9월 20일 일요일  (0) 2015.09.20
2015년 9월 1일 화요일  (0) 2015.09.02
2015년 8월 2일 일요일  (0) 2015.08.05
2015년 7월 12일 일요일  (0) 2015.07.13
2015년 7월 3일 금요일  (0) 2015.07.06
Posted by Captjay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