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8월 5일 금요일

일상 2016.08.05 19:31 |

동진님의 퇴근을 기다리며 쓴다.


이번 여름휴가는 후쿠오카로 다녀왔다. 가까운 곳에서 여유롭게 쉬고 오는 계획이었다. 수요일 즈음에 포켓몬고를 다운로드 받았다. 그리고 포켓몬고를 열심히 했다. 재미있었다. 동진님을 종일 볼 수 있어서 좋았다.


이와타야 백화점에서 하루 반 정도를 보냈다. 동진님의 옷을 많이 사고, 구두도 두 켤레 샀다. 내 옷도 여러 벌 샀다. 평소에는 쇼핑이 괴로웠는데, 둘이 함께 하니 쇼핑도 데이트처럼 느껴져 즐거웠다. 역시 여러 번 할 수 있는 일은 아니지만 분기에 한 번 정도는 할 만 할 듯. 지난 두어 달 사이에 옷을 정말 많이 버렸다. 자주 입지 않는 옷들, 앞으로 안 입을 것 같은 옷들. 온라인 쇼핑의 실패작들. 옷은 입어 보고 사야 하는데, 몸이 그럭저럭 표준 사이즈라고 온라인에 의존해 살았더니 어정쩡하게 자리만 차지하는 옷이 참 많았다. 


이렇게 입어 보고 사야지, 하고 생각을 해 놓고 지난달에 또 온라인으로 원피스를 한 벌 샀다. 사이즈가 너무 컸다. 고민하다 그제 수선집에 맡겨 품을 줄였다. 어제 찾아와 입어 보았다. 입고 벗기가 불편해졌지만 대신 허리와 가슴은 맞아 벙벙한 느낌은 좀 줄었다. 그런데 이번에는 엉덩이 부분이 어쩐지 붕 뜨며 안 예쁘다. 다시 수선하면 나아질까? 애당초 수선하지 말고 번거로워도 반품을 하는 편이 나았을까(하지만 배송대행지를 통한 해외구매라서 번거로웠다)? 그냥 입을까? 구매를 후회하지 않으려고 애 쓰고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6년 8월 5일 금요일  (0) 2016.08.05
2016년 7월 17일 일요일  (0) 2016.07.17
2015년 9월 24일 목요일 : 부부의 일상 모음  (0) 2015.09.24
2015년 9월 20일 일요일  (0) 2015.09.20
2015년 9월 1일 화요일  (0) 2015.09.02
2015년 8월 2일 일요일  (0) 2015.08.05
Posted by Captjay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